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m-ss.png
썬글라스

선글라스의 역사

누구나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선글라스의 시초는 눈의 표정을 감추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15세기 초 중국에서 권위와 체통을 중시하는 재판관이 검은 안경으로 상대를 제압하고 재판과정 내내 자신의 심경변화를 감추기 위해서 사용했다는 것. 그리고 현대적인 선글라스로 본격 제품화된 것은 1937년 바슈롭사가 내놓은 레이 밴이라는 녹색렌즈였다. 미국 공군 소속인 존 맥그레이 중위가 대서양 무착륙 횡단 비행을 시도하면서 태양광선과 구름의 반사광선으로 인한 심한 두통과 구토. 시력상실 때문에 기능적인 의미의 선글라스를 바슈롭사에 의뢰하게 되었는데 그렇게 해서 탄생한 것이 지금의 선글라스다.

한편, 선글라스의 원조 브랜드격인 라이방은 베트남 전쟁 때 한국의 참전용사들이 그곳에서 찍어서 보내 온 사진들 속에 나온  레이 밴이란 상표를 보고 라이방이라고 부르는데서 유래해 국내에는 라이방이라고 알려져 있기도 하다.

선글라스에 패션성이 가미되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로 패션에서 토털 코디네이션의 중요성을 의식한 세계 유명디자이너들이 생산에 참여하면서부터이며, 디자이너 라벨이 붙여진 비싼 가격의 선글라스는 눈이 커 보이는 심리적인 충족감과 가시적인 신분상승의 욕구가 맞물려 할리우드 스타들에 의해 급속히 대중화되었다.

 

올바른 선글라스의 선택

선글라스의 1차목적은 100% 자외선 차단이다. 따라서 반드시 자외선 차단율이 100% UV(자외선) 코팅렌즈가 필수적이다. 그리고 빛의 색상을 조절할 수 있는 색수차(색상에 따라 초첨이 망막에 맺히는 차이)를 극소화시켜야 하며, 청색빛의 산란을 잘 차단할 수 있는 렌즈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조건에 가장 부합하는 컬러농도는 75~80%이며, 더 진한 색상은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

자외선 차단은 안경원에서 자외선 측정기로 자외선 차단검사를 받아보면 즉시 결과를 알 수 있다. 색상농도는 그 렌즈를 착용한 사람의 눈이 들여다 보여야 하고, 반드시 정확한 시력측정 후 자신에 맞는 도수의 렌즈를 사용해야 한다. 또한 기온이 높을 때 나타날 수 있는 렌즈의 굴곡현상이 없어야 한다. 기준 이하의 렌즈는 30~50도의 온도에서 2~3분 정도에도 심하게 굴곡되는데, 이런 렌즈를 장시간 착용하게 되면 시력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게 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구별하는 방법은 선글라스를 눈앞에서 상하로 흔들어 봤을떼 물체가 일그러져 보이는지로 확인할 수 있고. 또 흰종이를 바닥에 깔고 선글라스를 올려 놓았을 때 렌즈의 색상이 골고루 분포해 있는지를 봄으로써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햇빛에 비춰봤을 때 미세한 균열입자가 보인다든지. 착용 후 수분내에 눈이 편안한 느낌이 없다면 그 선글라스는 사용해서는 안되는 불량품일 가능성이 크다.

 

선글라스 색깔별 용도

선글라스 렌즈 종류

특 징

초록색 계열 렌즈

자연색에 가까워 시야의 이물감이 적은데다 색상의 식별이 빠르며, 눈이 시원하고 피로감이 적다. 장기간 착용이나 백사장, 스키장 등에서 착용하기 좋다.

갈색 계열 렌즈

빛의 색상중에서 특히 빛이 잘 흩어지는 청색빛을 여과시키는 기능이 우수하여 시야를 선명하게 해준다. 주로 운전자에게 이 색상의 렌즈가 적당하다.

회색 계열 렌즈

색의 농도에 따라 색을 균일하게 저하시키므로 색에 대한 부담감이 적다.

은색 계열 렌즈
(
미러 코팅렌즈)

빛의 완충을 목적으로 개발한 렌즈로 표면을 거울처럼 코팅. 빛의 반사강도가 심한 스키장 등 동절기 스포츠에 알맞다.

호박색 계열
(
엠버매틱 렌즈)

기후의 변화에 따라 색깔과 밀도가 자동으로 바뀌는 렌즈로 스키?테니스 등의 스포츠나 등산?사냥등에 적합하다.

조광렌즈

빛의 강도나 날씨의 변화에 따라 자동적으로 렌즈의 색깔이 조절되며, 패션용도로 사용된다.


서울시 안경사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동 164 SK리더뷰 B동 402호
사무국. 02-393-3206, 02-365-3357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